메뉴 건너뛰기

3월 20일은 절기상 춘분(春分)입니다. 

봄의 한가운데에 들어섰습니다. 

하지만 봄을 느끼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보입니다. 

도시 속에 나고 자라는 우리에게 봄은 

미세먼지와 황사를 통해서만이 알 수 있는 

계절이 되어 버렸습니다. 


봄(春)의 어원은 '보다'입니다. 

보고, 또 보고, 자세히 보아야 비로소 보입니다. 

겨울 속에 움트고 있는 봄은 

그렇게 자세히 봐야 합니다. 


도봉숲속마을에도 

아직 을씨년스러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자세히 보면 봄이 성큼 다가와 있습니다. 

오늘 하루는 자세히 들여다 봅시다. 

겨울 속에 들어 있던 봄을! 


IMG_6713.JPG



제목 날짜
2017 자연과 함께하는 녹색문화캠프 활동영상   2017.09.12
[소소한 이야기] <쿰>에서 토종씨앗 농사를 시작합니다   2017.04.11
[담소풍생] 수요독서회 -유발 하라리 <사피엔스>#2   2017.03.23
봄! 자세히 보아야 보인다.   2017.03.20
[담소풍생] 수요독서회 -유발 하라리 <사피엔스>#1   2017.02.17
[소소한 이야기] 숲속마을 눈 오는 날   2017.01.20
도봉숲속마을의 새해맞이 방법   2017.01.03
10/30 도봉숲속마을의 숲요가_사진스케치   2016.11.01
[숲치유 프로그램] 햇빛이 넘치는 비밀의 숲!   2016.10.25
[숲속마을 요가] 10월 16일(일) '몸과 마음의 균형을 위해'   2016.10.17
[소소한 이야기] 계수나무 하트잎   2016.09.30
[숲속마을 치유요가] 9/4(일) 마지막 시간_요가는 계속되어야 합니다   2016.09.30
[프로그램진행후기] 숲속마을 전통요가 및 숲체험 프로그램   2016.09.23
[소소한 이야기] 자연이 주는 선물   2016.09.23
[소소한 이야기] 여름에 들어선 가을   2016.08.30
[숲속마을 치유요가] 8/28(일) 여덟 번째 시간_내 영혼을 위한 주문   2016.08.30
[소소한 이야기] 씨앗엽서 화분심기   2016.08.22
[숲속마을 치유요가] 8/21(일) 일곱 번째 시간_'진짜 요가'를 찾아서   2016.08.22
[소소한 이야기] 매실과 개복숭아가 익어가고 있어요!   2016.08.17
[소소한 이야기] 숲속마을에 날아든 아기새 한 마리   2016.08.17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